HOME > 고객센터 > 자료실
걸음걸이는 빠르게 걸어야 건강하다
바른체형   19.05.18 375

걸음걸이 중요성.jpg

몸무게, 비만도와 상관없이 빨리 걷는 사람이 천천히 걷는 사람보다 더 오래 산다는 대규모 연구 결과가 나왔다.


15일(현지시간) 미 과학논문사이트 유레칼러트는 영국 국립보건연구원(NIHR) 산하 레스터 생물의학연구센터가 발표한 이같은 내용을 소개했다.
연구팀은 영국 바이오뱅크에 등록된 지원자 47만4919명의 의료기록을 바탕으로 보행 속도와 기대 수명의 연관성을 조사했다.
그 결과 빨리 걷는 습관을 지닌 사람의 기대 수명이 그렇지 않은 사람보다 긴 것으로 나타났다.
저체중이든 병적 비만이든 체중은 결과에 영향을 주지 않았다.
평균 기대 수명이 가장 낮은 그룹은 저체중에 걸음이 느린 사람들이었다. 이들의 평균 기대 수명은 남성 64.8세, 여성 72.4세였다.
비만과 연관성이 높은 허리둘레도 같은 패턴을 보였다.
허리둘레가 굵고 느리게 걷는 습관을 지닌 사람은 빨리 걷는 사람보다 기대 수명이 짧았다.

보고서의 수석저자인 레스터대 당뇨병 연구센터의 톰 예이츠 교수는 "개인의 기대 수명에 관한 한, 체중(관리)보다 '신체 단련'이 중요하다는 게 분명해졌다"면서
 "체질량지수(BMI)보다 신체 단련 정도가 기대 수명을 더 정확히 보여준다는 걸 시사한다"고 설명했다.
이 연구 결과는 미국 '메이요 클리닉 회보'에 실렸다.
한편 예이츠 교수팀은 지난해 걷는 속도가 느린 사람의 심장 질환 사망 위험이 빠르게 걷는 사람의 두 배에 달한다고 발표한 바 있다.

"몸짱 되려다 골병"…약이 되는 운동 5가지 방법